2

SK텔레콤(대표이사 하성민)과 서울대학교병원(병원장 정희원)은 IT·통신과 의료가 접목된 융합형 헬스케어 합작투자회사 ‘헬스커넥트주식회사’를 공식 출범했다고  밝혔다.

SKT에 따르면 헬스커넥트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의료서비스의 모든 이해 당사자와 첨단 헬스케어 장비 및 시스템을 연결하는 스마트 모바일 헬스를 지향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.

헬스커넥트 대표이사에는 병원 이철희 교수가 임명됐다.

또 SKT 육태선 헬스케어사업본부장이 합작사의 최고개발책임자를 겸임해 ICT 역량과 의료 노하우 및 콘텐츠를 융합한 미래형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.

회사는 △모바일 기반의 자가 및 일상 건강관리 모델 및 서비스 개발 △ICT 기반의 디지털병원 해외 진출 △대한민국 헬스케어산업 발전을 위한 통합 R&D체계 구축이라는 3개의 축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.

또 오는 2012년에 예방의료를 중심으로 한 건강관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며 병원과 연계한 시범서비스를 연내 추진할 계획이다.

이 교수는 “ICT가 융합된 헬스케어는 질병이 발생하기 전이나 악화되기 이전에 예방관리를 함으로써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”이라고 설명했다.

그는 또 “병원의 의료기술과 노하우에 ICT기술을 접목할 경우 의료서비스를 세계 시장으로 수출하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정 원장은 “전세계적으로 첨단 IT를 의료에 접목한 융합 헬스케어가 현실화되는 추세”며 “헬스커넥트가 우리나라 의료서비스를 한 차원 끌어 올려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초석이 될 것”이라고 기대했다.

병원과 SKT는 헬스커넥트를 통한 합작사업 뿐만 아니라 모바일 EMR 및 건강진단 애플리케이션을 공동 개발해 ‘스마트병원’ 구축을 촉진했다.

이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펼치며 올 해에도 병원 내에 스마트 ICT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고객지향적인 의료환경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.